네모난 모래상자 안에서 모래와 작은 figure들을 이용해 자신의 내면의 역동의 세계를 자유롭게 표현하게 되고, 이러한 과정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통합해 갈 수 있도록 하는 자연스러운 자아치유과정입니다. 모래놀이치료는 상징을 이용하며, 비언어적인 성격을 갖고, 진단적이고 일방적이라기보다 허용적이고 신뢰가 바탕이 되는 치료자와의 만남속에서 자신의 문제를 언어화하기 어려운 사람들에게 "자유롭지만 보호된 장소"를 제공해주게 됩니다. 그리고 그 보호된 공간안에서 자신의 에너지를 창출함으로써 무의식과 의식의 조화를 이루어 자아를 발견, 성장시켜가게 됩니다.

이 기법은 언어가 별로 필요하지 않을 뿐 아니라 그림을 이용한 기법보다 아동의 심리적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자기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. 또한 그림이 이차원적이라면 모래놀이는 삼차원적으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.

즉, 모래놀이치료는 모래상자라는 도구를 이용하여 아동의 심리적 갈등, 좌절, 분노, 슬픔, 불안, 기쁨, 즐거움을 표현함으로써 자기의 마음과 접촉하고 그 내적 세계를 외적세계로 변화시키는 과정에서 치료자와 함께 공유하는 경험을 통해 아동이 자신을 새롭게 발견하고 스스로를 치유할 수 있는 힘을 키워주는 치료방법입니다.